24K’s club fighting incident was for a music video, which is a disappointment

The incident where 24K were caught on video fighting in a club with randoms drew a lot of criticism elsewhere and a lot of praise on Asian Junkie. Fortunately/unfortunately, it turns out this was all part of the music video for their upcoming song.

"아이돌그룹 24K, 신곡 영상 유출.."성폭력 근절 취지, 이미지 타격" 최근 ‘한 클럽에서 난투극을 벌이는 아이돌 그룹’이란 제목으로 유포되어 커다란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15초 분량의 영상은 컴백을 앞둔 아이돌 그룹 투포케이(24k)가 트레일러로 선보이려던 영상의 일부인 것으로 밝혀졌다. 투포케이 소속사의 김성광 이사는 “이 영상은 우리 사회에 상존하는 성폭력 문제에 대해 경종을 울려주자는 취지로 만든 트레일러 영상의 일부다”며 “지난 9월 초 홍대의 한 클럽에서 촬영되어 편집 중이었는데 그중 일부 장면이 유출되어 마치 투포케이가 난투극의 장본인처럼 비쳐져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

A photo posted by 투포케이 (24K) (@24k_choeun) on

Let’s just assume this is true, cause why not?

On one hand, holy fucking lame. Goddammit, I have to revoke my stanning and future label of CLUB FIGHTING LEGENDS 24K. On the other hand, if this was some kind of attempt at viral marketing to get their name out and then shutting it down before it got too serious, this was quite genius on the part of the company.

About IATFB

IATFB
Thot Leader™